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베트남ㆍ몽골 초청 ‘방사성항체의약품 국제컨퍼런스’ 성료원자력의학원, 공동연구협약 체결…방사성의약품 선진국 도약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은 지난 7일 몽골과 베트남의 관계자를 초청해 ‘방사성항체의약품 관련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하고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

암세포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항체의약품에 방사성동위원소를 붙여 암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방사성항체의약품은 탁월한 효능을 인정받아최근 전 세계적으로 신약연구 추진 등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의학원은현재 혈액암 및 유방암에 대해 항체기반 진단 및 치료용 방사성의약품의개발 및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함께 의학원은 개도국 대상 방사선을 이용한 암 진료기술보급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 사업을 통해 베트남과 몽골측에서 의학원의 방사성의약품 제조기술에 관심을 갖고 공동연구를 희망했으며, 중국, 미얀마, 태국 등 아시아 국가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국제컨퍼런스는 의학원의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개발 및 표지기술과 방사성항체의약품을 이용한 풍부한 임상경험을 몽골과 베트남의 전문가와 공유하고 관련 분야의 최근 동향과 주요 이슈를 논의하는 장으로 마련됐다.

주요 프로그램은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항체의약품 표지기술 소개(한국원자력의학원 김정영 박사) ▲방사성항체의약품의 임상적용 소개(한국원자력의학원 김병일 박사) ▲몽골의 핵의학분야 임상경험과 시설 소개(몽골 제2국립병원 바트뭉크 에르데불강 부원장) ▲베트남의핵의학분야 임상경험과 시설 소개(베트남 108육군병원 리 응옥 하 박사) 등으로 진행됐다.

한편 이날 국제컨퍼런스와 함께 의학원은 베트남의 하노이방사선조사센터ㆍ108육군병원 및 몽골 국립병원과 국제협약을 체결하고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및 표지기술 공급, 의약품의 임상시험 수행, 임상데이터제공 등 방사성항체의약품 공동연구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김미숙 한국원자력의학원 원장은 “의학원이 수행 중인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의 다양한 기술개발 및 실용화 연구사업이 결실을 맺어 아시아 지역의 다국적 임상시험 연구 네트워크를 주도하고, 나아가 우리나라가 방사성의약품 선진국으로 도약하는데 일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