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포토뉴스
신고리 4호기 방사능방재 최초훈련...자연재난 상황 대비

지난 21일 자연 재난 상황에 대비한 '신고리 4호기 방사능방재 최초훈련'을 실시했다. 방사능방재 최초훈련은‘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방재대책법’에 따라 원자력 시설 사용 개시 전 비상대응 능력을 점검하기 위해 시행하는 훈련이다.

비상요원 200여 명이 참가한 이날 훈련은 울산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대형 지진으로 쓰나미가 원자력발전소에 영향을 끼쳐 소내·외 전원 상실, 화재, 도로 유실, 방사성물질 외부 유출 등의 비상 상황을 가정해 실시됐으며, 비상 상황 시 대외기관 상황전파, 종사자 및 주민보호조치 등 방사능 비상사고에 대한 대처능력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특히 방사성 물질 오염 환자 발생 상황을 전제로 초동 의료 대응 및 구호 후송 조치를 위한 의료구호훈련과 이동형 펌프차를 활용한 비상급수훈련을 중점적으로 실시했다.

한상길 새울원자력본부장은“이번 훈련은 발전소 비상조직의 비상 대응 역량을 점검하고 재난 대응체계를 다질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앞으로도 실전에 버금가는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발전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