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포토뉴스
체코 원자력계 교수들 ‘신고리 5ㆍ6호기 건설현장 찾아’이고르 옉스 학부장 등 주요인사…한국형 원전 우수성 확인
이고르 옉스 학부장 일행은 고리본부 신고리발전소(제3발전소)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있다.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체코 기술대학교 원자력공학부 이고르 옉스(Igor Jex) 학부장 등 5명의 체코 원자력 학계 주요 인사들이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와 새울본부를 방문했다. 지난 3월 28일 이들은 운영중인 신고리발전소와 신고리 5ㆍ6호기 건설현장을 둘러보며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건설 역량을 확인했다.

또 한국전력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를 방문해 KINGS의 원자력 분야 교육에 참여하고 있는 체코 교환학생을 면담하고, KINGS와 R&D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해외사업본부에 따르면 이고르 옉스 학부장 일행은 앞서 27일에는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을 방문해 원자로 및 터빈/보일러 등 주기기 기자재 제작 현장을 확인한데 이어 29일에는 경주시 소재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의 중ㆍ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둘러보고, 한수원 본사 종합상황실(E-Tower)을 방문해 한수원의 원전 종합 관리 능력을 직접 살펴봤다.

이번에 방문한 체코 원자력 학계 인사들은 한국의 원전 건설 및 운영 능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었던 것에 만족하며, 한수원이 체코 신규원전 사업에 도전하면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체코는 두코바니 지역에 1000MW급 용량 원전 1~2기를 건설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으며, 한수원은 적극적인 수주 활동을 통해 체코 현지에서 러시아와 더불어 주요 잠재공급사로 고려되고 있다.

노백식 한수원 해외사업본부장은 “체코 학계 인사들의 방문을 통해 한국형 원전 및 산업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체코에 알리고,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주 가능성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