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중부발전, 제주 Carbon-Free Island 만들기 앞장제주 기력발전소 150MW 친환경 바이오중유로 연료 전환
한국중부발전 제주발전본부 전경 <사진제공 = 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주)(사장 박형구)은 발전용 바이오중유의 석유대체연료 법제화에 따라 기존 제주발전본부 기력설비 1개호기에서 운영하던 바이오중유를 2개호기로 확대하여 제주도 탄소제로섬(Carbon Free Island) 만들기에 앞장선다.

중부발전은 2014년에 국내 최초로 제주기력 1개호기를 바이오중유로 전환하여 제주지역 환경보전에 기여해 왔으며, 지난 5일 2개호기에 바이오중유를 확대 적용하기 위해 펌프 및 버너 팁 등 설비개선 공사를 완료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이로써 제주기력 2개호기 모두를 화석연료인 벙커씨유에서 바이오중유로 대체하여 제주의 아름다운 환경 및 생태계 보호에 이바지한다.

발전용 바이오중유는 동.식물성 유지, 바이오디젤 공정 부산물 등의 미활용 원료를 활용하여 화석연료인 중유를 대체하는 재생에너지 연료이다. 발전사와 한국석유관리원은 지난 5년간 발전용 바이오중유 시범보급사업을 통하여 발전연료로서의 품질, 성능, 발전설비 영향 등을 분석한 결과 발전용 연료로 적합함을 확인하였으며, 최근 제조원료의 국산화 비율이 약 50%까지 증가함에 따라 내수진작 및 경제성장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바이오중유는 환경성이 우수한 연료로 석유관리원에 의하면 바이오중유 사용으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은 중유 대비 질소산화물 39%, 미세먼지 28%, 온실가스 85%가 저감되었으며, 특히 황산화물은 거의 배출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부발전은 지난 4월 제주기력 2개호기에 바이오중유 확대 사용에 따른 안정적 연료 조달을 위하여 SK 케미칼, 단석산업, 퍼시픽바이오, 에너바이오, 제이씨케미칼과 바이오중유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발전용 바이오중유 2개호기 확대 적용으로 연간 사용량이 23만kℓ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국내 산업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향후 제주지역에 친환경연료를 통한 안정적 전력 공급으로 지역경제 성장 기여 및 온실가스 감축·미세먼지 저감 등으로 지역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먼저 생각하는 발전소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