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남부발전, 전력공기업 최초 美 가스복합발전 시장 노크미시건州 1085MW 복합화력 건설 및 운영사업 추진
PF로 5억8000만 달러 금융조달 통해 진출 기반 마련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국내 전력공기업 최초로 미국 가스복합발전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뉴욕에서 미국 나일즈(Niles) 가스복합발전 사업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5억 8000만 달러 규모의 자금조달 금융계약 서명식을 가졌다. 

나일즈 복합발전사업은 미국 북동부 오대호 인근 미시건주 카스(Cass) 카운티에 1085MW급 가스복합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전체 사업비는 10억 5000만 달러이며, 2022년 3월 준공돼 35년간 운영 예정이다. 발전소 가동 기간 동안 연평균 약 5억 달러의 매출 수익이 기대된다.

남부발전은 이번 사업에 최대주주로 참여해 지분 50%를 보유하며, 대림에너지와 현지개발사(Indeck)가 각각 30%와 20% 출자를 통해 약 4억 7000만 달러를 투자한다. 나머지 자금은 나일즈 특수목적법인의 사업자체 수익성만을 통해 PF(Project Financing)로 조달에 성공했다.

PF에는 세계적 투자은행인 BNP Paribas, Credit Agricole, 노무라 증권이 참여했으며, NH농협은행,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가 공동주간사 역할을 수행한다.|

나일즈 복합사업은 셰일혁명으로 연료공급에 경쟁력과 안정성을 갖추고 전력거래가 안정된 미국 최대 전력시장인 PJM에 판매하는 점에서 투자 여건이 양호하다는 평가다. PJM은 미국 북동부 13개주 6500만명에게 전력을 공급하는 북미 최대전력시장이다.

이와 함께 발전소 건설로 보일러, 변압기 등 국산 기자재 수출과 이로 인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되며, 잠재력 높은 선진시장으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성장가치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한국의 경제발전 초기 미국의 자금을 이용해 국내 발전소를 지었으나 오늘은 한국의 자본으로 미국에 최초로 대규모 복합발전소 건설을 위한 자금이 조달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향후 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 한건의 안전사고도 없는 친환경 명품 발전소를 미국에 건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남부발전은 첫 해외 투자사업인 칠레 켈라 517MW 복합발전소를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칠레에 건설 중인 태양광 38MW 사업은 올 연말 준공 예정이다. 이 밖에 요르단 52MW 풍력사업도 내년 하반기 상업운전을 앞두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