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중전기업체
IMM PE, ‘대한전선 매각 추진 안한다’ 사실 관계 확인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매각과 관련해 사실 관계를 게시했다. 최대주주인 IMM PE가 현재 대한전선 매각을 진행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대한전선은 홈페이지를 통해 ‘최대 주주인 IMM PE가 현재 대한전선 매각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밝히며, ‘중국 업체에 매각하는 것을 고려 및 검토한 바도 없다’고 알렸다. 아울러 대한전선 매각과 관련해 중국 업체와 어떠한 접촉이나 협의도 추진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일부에서 거론되는 중국업체 매각 및 자금 유입설은 사실 무근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IMM PE는 2015년에 대한전선을 인수한 이후 부실 자산 정리와 재무 구조 개선에 매진해 왔으며,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등 임직원 처우 개선을 통해 경영정상화의 발판을 다져왔다. 그 결과 영업이익 연평균 성장률(CAGR)이 33%를 기록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영업이익률도 3%대로 크게 올렸다. IMM PE는 이 성장세를 바탕으로 대한전선이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때까지 안정적인 경영환경 조성에 역점을 둔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근거 없는 루머가 지속적으로 확대 재생산 되는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경영정상화에 접어든 대한전선의 영업활동에 부정적인 영향과 구성원의 사기 저하가 야기되지 않도록 면밀한 확인과 이해를 당부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