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사회공헌
한수원, ‘체코 글로벌 봉사단’ 발대식 가져해오름 동맹 대학생ㆍ원자력협력사 직원과 현지 봉사 예정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 22일 경주 교원드림센터에서 ‘2019년도 한국수력원자력 체코 글로벌 봉사단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은 봉사에 참여할 한수원 직원 10명과 해오름 동맹 6개 대학(동국대, 울산대, 위덕대, 포항공대, 한동대, UNIST) 재학생 24명, 원자력 협력사 직원 5명 등 총 45명을 비롯한 봉사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해오름 동맹은 경주, 울산, 포항 지역의 원자력 관련 산·학·관 협력기구다.

한수원 체코 글로벌 봉사단은 내달 17일부터 30일까지 체코 트레비치, 오크르지슈키, 모라브스키 크룸로프, 이반지체 등에서 복지기관 시설 정비와 환경정화 등의 봉사활동과 과학교육 봉사, 문화교류 행사 등도 실시할 예정이다. 

안형준 한수원 지역상생처장은 “3년째를 맞이하는 이번 봉사활동이 세계적인 에너지종합기업으로서의 기업 이미지를 높이고, 한-체코 간 우호관계를 돈독히 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체코는 이번 봉사활동 지역과 가까운 두코바니에 신규원전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