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최첨단 癌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재개과기정통부-부산시-기장군-서울대병원 MOU
2023년 중입자치료센터 개원 목표 상생 다짐

수천억대 국민혈세를 ‘좀먹는 하마’라는 비난을 샀던 국내최초의 중입자가속기치료센터 구축 사업이 ‘기사회생(起死回生)’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서울대병원을 주관기관으로 선정해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을 재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10일 부산시, 기장군, 서울대병원과 기장군 소재 중입자치료센터에서 ▲2023년까지 사업 완수를 위한 협력 지원 ▲사업비 투입 등의 내용을 담은 협약서에 서명하며, 중입자가속기 사업의 정상화가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아울러 서울대병원 및 지역의료기관(부산대병원, 동남권의학원, 동아대병원, 부산백병원, 고신대병원, 부산시 병원회)은 지역의료발전을 위해 상호 교류 협약도 체결됐다. 환자 치료에 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의료진들과 치료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지역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반으로 센터를 운영하겠다는 것이 관계기관들의 구상이다. 

중입자가속기는 탄소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하여 정상세포를 최대한 보호하면서 암세포를 중점 조사하는데 그 에너지를 사용함으로써 치료 효과 제고와 대폭적으로 치료횟수 및 기간 단축이 가능한 장비다. 이는 기존에 치료가 어렵다고 판정받았던 두경부암, 폐암, 간암, 골육종 등 난치성 암에서 탁월한 치료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초 중입자치료기 사업은 2009년 정상 세포에는 손상을 입히지 않고 암세포만을 골라 치료하는 의료용 중입자가속기를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운영하기 위한 국책사업으로 선정됐다. 이에 부산시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의·과학일반산업단지에 2010년부터 2017년까지 총 1950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비) 700억 원 ▲지방자치단체(부산시 250억 원+기장군 250억 원) ▲한국원자력의학원 750억 원을 분담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그러나 ▲원천기술 실패에 따른 기종변경(사이클론트론→싱크로트론) ▲원자력의학원의 분담금 충당 실패 ▲가속기 없는 빈껍데기 건물 부실 준공 등 의혹이 제기되면서 자칫 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봉착하기도 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2017년 2월 전국단위로 공모한 참여병원 모집에서 참여의향서를 제출한 서울대병원을 새로운 주관기관으로 선정하고 같은 해 9월 ‘중입자가속기 사업 추진 MOU’를 체결하는 등 사업 정상화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후 정부는 기관 간 분담금 규모를 포함한 예산 규모를 총 2606억6000만원으로 상향하는 것은 물론 사업기간을 재설정하고 사업운영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이달부터 사업에 돌입한 것. 특히 서울대병원이 참여 분담금을 납부하고 사업 주관기관으로 참여함에 따라 중입자가속기 및 치료시스템 구축이 본격화되면서 관계기관 노하우를 활용해 오는 2023년까지 개원을 목표로 삼았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중입자치료는 암 치료에 있어 부작용도 적고 치료기간도 단축할 수 있어 환자들뿐만 아니라 일선 의료인·연구자들도 국내 도입에 기대가 매우 높다”면서 “차질 없는 중입자가속기 구축과 연구개발 지원을 통해 향후 국민 의료복지 향상과 의료기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오는 2023년까지 중입자치료센터는 총 8만8139m2의 부지에 지상 3층, 지하 2층의 규모에 가속기와 치료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