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정부, 삼척 대진원전 예정구역 지정 공식 ‘철회’강원도-삼척시, 해당 부지 수소단지로 전환 개발

정부가 삼척 대진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을 공식 철회했다. 강원도와 삼척시는 이 부지를 수소거점 단지로 전환해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31일 제66회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삼척시 대진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지식경제부 고시 제2012-217호, 2012년 9월 14일) 철회를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대진원전 예정구역은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부남리와 동막리 일원의 317만 8454㎡ 규모였다. 산업부는 삼척시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고시할 예정이며, 효력은 관보에 게재(1주일 내외 소요)되는 대로 발생한다.

이번 삼척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는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해 6월 15일 사업종결을 결정함에 따라 예정구역 유지의 필요성이 없어진데다 삼척시와 지역주민도 지정 철회를 강력히 요청함에 따라 이뤄졌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한수원은 정부의 대진원전 건설계획 취소 확정(에너지전환로드맵 국무회의 의결,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공고 등) 이후 대진원전의 사업종결을 결정하고 지난해 7월 3일 산업부에 예정구역 해제를 신청한 바 있다.

또 삼척시도 지난해 3월 26일과 올해 5월 20일 두 차례에 걸쳐 공문을 보내 주민들의 요구, 원전 예정부지 내 수소도시 사업추진 필요성 등을 이유로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해 왔다.

실제 원전 예정구역 지정 이후부터 원전 건설을 지속적으로 반대해왔던 삼척 지역주민들은 정부 및 한수원의 건설 취소 결정 이후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지속 요구해 왔다.

대진원전 예정구역 지정(2012년 9월 14일) 이후 삼척시 주관(주민투표위원회)으로 원전유치 찬반 주민투표 실시(2014년 10월 9일) 결과(투표율 68%)에서도 유치반대가 85%에 달했고 찬성은 14%에 그쳤다.

강원도와 삼척시는 원전 예정구역 해제를 계기로 해당 부지를 수소거점 단지로 적극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도 지난달 29일 삼척시를 올해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는 등 삼척시의 수소거점 도시 육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