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남부발전, 그린팩토리 프로젝트 中企 경쟁력UP13개사 연간 2억원 절감ㆍ온실가스 5500t 감축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추진하는 그린팩토리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한 해 13개 중소기업의 에너지비용이 2억원 절감되고 5500t의 온실가스도 감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남부발전은 지난달 30일 부산 해운대 마리안느호텔에서 열린 ‘2018년 그린팩토리 프로젝트 성과공유 워크숍’에서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그린팩토리 프로젝트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및 중소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해 지역 에너지절약 전문기업인 에스피앤지와 함께 작년부터 발전사 최초로 추진한 에너지효율 향상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이다.

남부발전은 자체 감축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자금과 기술 등을 투자해 경쟁력을 높일 뿐 아니라 온실가스 저감을 통한 환경 보존에 기여하고 있다.

성과공유 워크숍에서는 지난해 지원사업에 대한 최종성과 및 우수사례에 대한 발표와 지원 중소기업의 애로사항 청취, 올해 추진하는 지원사업에 대한 토론 등이 진행됐다. 지난해 그린팩토리 프로젝트를 통해 자금 등을 지원받은 13개 중소기업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현장 진단·컨설팅, 감축설비 지원으로 연간 2억원의 에너지비용 절감과 함께 60명의 신규채용 효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남부발전은 외부 지원사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량 5500t을 탄소배출권으로 획득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이번 성과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으로 실질적인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을 실현한 대표적 모범사례로 손꼽힐 전망이다. 중소기업은 에너지비용 절감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남부발전은 탄소배출권 구매비용 절감 효과를 거둬 상호간의 성과공유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남부발전은 올해에도 그린팩토리 프로젝트를 확대 추진해 부산지역 녹산공단 등 지역 산업단지의 중·소공장을 중점대상으로 에너지공단과 협업해 에너지절약형 시설 투자비를 지원하는 ESCO 사업과 연계할 방침이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환경경영체계의 구축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필수”라며, “남부발전은 지역 중소기업과의 탄탄한 공동 환경경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지역 환경개선을 위한 지원사업을 지속 발굴해 지역사회와 국가 환경문제 해결 및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