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남호기 한국남부발전 사장
상태바
[인터뷰] 남호기 한국남부발전 사장
  • 박재구 기자
  • 승인 2010.09.05 0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미산 기술, CO2 문제 해결 효자 노릇할 것”

“CO2는 나쁜 물질로 인식되고 있은데 좋은 CO2도 존재한다. 과하지만 않으면 괜찮다. 이번 개미산 제조기술 개발은 CO2를 재활용하고자 하는 데서 시작됐고, 기술개발이 완료되면 CO2는 괜찮은 정도가 아닌 탐이 나는 물질로 변할 것이다. 단 어떻게 경제성 있는 규모로 상용화할 것인가가 관건이다.”

남호기 한국남부발전 사장은 개미산 기술개발이 화력발전소의 CO2 문제를 해결할 효자 노릇을 할 것이라며 구상 자체만으로도 세계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사업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부발전은 Mantra가 보유하고 있는 원천 기술을 상업화하기 위해 우선 일 10kg 규모의 ERC 시스템을 하동화력발전소에 설치해 1년간 확인 시험과 기술 보완을 실시하고, 일 100~200kg 규모로 격상해 상업화 가능성을 확인한 후 2014년 준공 예정인 삼척그린파워에 일 200톤 규모로 상업용 개미산 제조공정을 설치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이 다른 발전회사보다 개미산 기술개발을 앞서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삼척화력발전소 건설이 있기 때문이다.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를 설치하기 위해서는 부지가 필요한데 기존 발전소는 컴팩트하게 지어져 부지를 확보가 사실상 힘들다. 하지만 삼척화력은 설계단계에서 부지를 확보할 있어 준공 후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남 사장은 화력발전소의 개념 중 가장 중요한 것이 환경이고, 향후 화력발전소의 해외수출을 위해서는 환경문제 해결에 대한 답을 줘야 가능한데 개미산 기술이 그 해답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전부를 개미산 기술을 통해 다 처리할 수는 없지만 발전에 도움이 되려면 개발해야 한다고 본다. 아울러 비용은 절감하면서 디자인, 이산화탄소,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 환경에 대한 답을 포함하고 있는 화력발전소를 건설한다면 모두 다 그렇게 해달라고 할 것이다.”

남부발전은 현재 하동화력에는 세계 최대, 최초 규모의 0.5MW급 건식 이산화탄소 포집플랜트를 설치해 시험 중에 있으며, 지난 8월부터 10MW 규모로 격상된 플랜트 설치에 착수했다. 남부발전은 이 설비에서 포집된 CO2를 이용해 개미산 제조공정의 기술개발을 마치고, 삼척화력에 설치 예정인 300MW급 CO2 포집플랜트에 이 기술을 상업용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에 추진 중인 발전소 CO2를 이용한 개미산 제조공정 실증시험과 CO2 Village 프로젝트를 통해 CO2가 기업과 지역을 살리는 돈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함으로써 화석연료 사용에 따른 온실가스 문제를 새로운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는 계기로 만들 것이다. 또한 앞으로도 남부발전은 이산화탄소 재이용 기술인 CCR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에 이를 정착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

다음은 남호기 남부발전 사장과 전력전문지기자단과의 일문일답이다.

▲CCS 사업과 관련해 정부에서도 앞으로 10년간 2조원 이상 투자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저장부지가 없다는 게 문제점이다. 그럼에도 CO2를 이용한 개미산 개발이라는 발상은 ‘코페르니쿠스적 발상’을 떠 올리게 하는데.

▲CCS 사업과 관련해 정부에서도 앞으로 10년간 2조원 이상 투자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저장부지가 없다는 게 문제점이다. 그럼에도 CO2를 이용한 개미산 개발이라는 발상은 ‘코페르니쿠스적 발상’을 떠 올리게 하는데.
궁하면 통한다고 했다. 기술자 입장에서 스토리지(storage)는 어렵지 않다. 단 가장 큰 아킬레스가 비용이 많이 든다는 것이다. 에너지를 많이 소모하지만 않는다면 포집까지는 별문제가 안 된다. 하지만 스토리지와 그 다음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한국현실에 전혀 맞지 않는다. 고민의 기본적인 고리는 땅에 묻지 말자였다. 땅에 묻어 숨겨놓으면 후세에게 떠넘기는 하나의 짐이 된다. 그래서 결국, 재활용 하자는 데서 새로운 고민의 출발이 있었다.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골치 아픈 CO2로 개미산을 생산, 이를 다시 연료전지 촉매재로 발전시킬 수 있다. CO2는 이제 괜찮은 정도가 아니고 탐나는 물질로 바뀔 수 있다는 기본개념을 가지게 된다. 단 경제성 있는 상용화를 하려면 어느 규모여야 하는가 하는 것은 보다 연구해야 할 부분이다.

▲신인천, 서인천발전소 통합운영 계획에 대한 의견은.
정부의 용역 결과에 따라야겠지만 어느 회사로 통합되든 한쪽은 적자가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 남부의 경우 전체 발전소 수익 중에서 하동화력이 55%, 신인천이 45% 정도를 차지하고 있고, 서부도 비슷할 것이다. 신인천이나 서인천 모두 두 회사 수익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요한 발전소인 만큼 다른 회사에 이관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며, 회사 존재의 가치를 결정짓는 것인 만큼 쉽지 않을 것이다.

제3자의 입장에서 보면 분리해 운영하는 것이 비효율적으로 보이겠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전반적으로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 용역 과정에 우리 회사의 입장을 적극 개진할 것이며, 서부발전도 그럴 것으로 본다. 하지만 서로 감정을 갖고 의사개진을 하지는 않을 것이다. 용역 기관에서 보다 합리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본다.

▲양수발전의 한수원 이전에 대한 입장은.
양수발전 태동의 역사를 알아야 한다. 원자력발전 비율이 75%를 차지하는 프랑스의 경우 양수발전소는 존재하지 않는다. 일본과 우리나라만 양수발전소를 가동하고 있다. 양수발전은 애초 원자력발전 때문에 지은 것인 만큼 합리적으로 양수발전소를 운용하고자 한다면 한수원으로 가는 게 맞다. 일단 결정됐기 때문에 적절히 대응하고 회사별로 차출한 연합팀이 구성될 것이다. 인력문제와 재산 등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경부에서도 TF팀을 만들어 대응할 것으로 본다.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에 대한 생각은.
그렇지 않은 기업도 있지만 중소기업 대부분은 공기업과 살을 부딪치기만 해도 덕을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그 비율이 60내지 70%나 되는 것 같다. 이래서 1년 전부터 프로모션데이를 열어 공기업과 살을 맞대고 싶은 사람, 기업, CEO를 모두 다 불렀더니 200여 업체가 왔다.

직접 중소기업 CEO들에게 강의하면서 공기업의 높은 문턱을 부수겠다고, 모든 진입장벽은 다 허물어 놓겠다고 말했다. 단 여러분들이 가지고 있는 기술과 제품은 향후 삼척그린파워에 접목되는 만큼 정말 좋은 기술을 보여 달라고 부탁했다. 삼척그린파워 만큼은 품질 좋고 경제성 있는 제품과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어떤 제도도 바꿔서 쓰겠다고 했다.

그런데 중소기업 스스로 자사의 제품은 우수하다고 하면서도 NEP, NET 내지 특허도 얻지 못할 정도다. 스스로 자격이 없는 것은 아닐까. 200개 업체 중 실제 선택한 기업은 10개 업체에 불과하다. 대한민국 중소기업 이래서는 안 된다.

▲최저가 낙찰제에 따른 문제점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는데.
잘 알고 있다. 미국의 경우, 군사시설이나 플랜트, 특히 발전시설의 경우는 최저가 낙찰제를 도입하지 않고 있다. 일본도 자기들 스스로 심사하면서 실행하고 있지 않다. 최저가 낙찰제는 우리나라에게만 있는 제도다. 최저가 낙찰제로 인한 문제점은 품질저하다. 우리나라 중소기업들이 못 일어서는 이유 중 하나도 최저가 낙찰제다.

이에 우리가 직접 나서서 하도급 관리업체를 관리하고 나섰다. 직접 하도급 업체를 관리하며 체불된 임금을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반발해 하도급업체들이 윤리경영과 관련한 점수를 낮게 주었지만 이들에게 좋은 점수를 달라고 구걸하지 않았다. 그래서 불리하게 나온 것도 사실이지만 개의치 않는다.

▲해외 기자재 업체를 선호한다는 평이 있는데.
나도 한국인이고 국내 업체 살려야 한다. 하지만 품질이 문제다. 외국의 경우 품질이 나쁘면 구매자에게 책임을 전가하지 않는다. 국내 업체에 발전소 건설해 운영 후 품질 확인되면 발전소 사겠다고 제안했지만 발전사업자가 아니라서 못한다고 한다. 발전사업자 하라는 것이 아니라 최종구매자를 만족시키라는 것이다.

품질 확보 안 되면 구매할 수 없다. 40년을 수의 계약했다. 40년 동안 구매해줬으면 품질로 보답해야 하는 것 아닌가? 제작사가 납품 후 운영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관심 갖고 관리해야 하는 데 현재는 납품 후 나 몰라라 한다. 잘 돌아가게 해 달라 부탁했는데 신의 저버린 것은 안 된다. 다른 발전사도 좋게 생각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