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전력가족
서부발전, 제1기 젊은 이사회 ‘The First MOVER’ 워크숍 개최근속연수 10년 이하 직원 구성 청렴 분야 등 6개 안건 심의·의결
제1기 젊은 이사회가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은 지난 달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제1기 젊은 이사회 ‘The First MOVER’ 워크숍을 개최했다.

근속년수 10년 이하 차장과 직원 16명으로 구성된 제1기 젊은 이사회 ‘The First MOVER’는 서부발전이 추진 중인 경영혁신 프로젝트 ‘WP-MOVE Project’의 이념 및 과제의 실천과 확산을 위해 지난 4월 선발됐다.

이들은 3개월간 자료요청·질의 및 사전토론회 등을 통해 실무부서와의 열띤 토론을 했고, 이를 바탕으로 교육 마일리지 제도 도입, 업무 불균형 해소 및 근무혁신 방안 등 총 6건의 안건을 상정했다.

이번 워크숍은 상정한 안건을 심의·의결하는 본 회의와 역량강화를 위한 특강 및 현안 설명회 순으로 진행됐으며, 특히 본 회의가 끝난 후에는 결과를 CEO에게 브리핑하며 직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현장에서의 고민, 애로사항을 직접 전달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김병숙 사장은 “젊은 직원들의 끊임없는 고민과 아이디어는 차별화된 발전회사로 성장하기 위한 밑거름”이라며, “앞으로도 ‘The First MOVER’ 1기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활기찬 소통과 미래지향적 변화의 촉진자로서 역할을 지속해줄 것”을 당부했다.

제1기 ‘The First MOVER’의 활동은 이번 워크숍을 끝으로 종료되며, 오는 7월 제2기가 발족 돼 재기발랄한 아이디어와 현장의 목소리를 전하는 소통채널로서의 역할을 이어받게 될 예정이다.

정세라 기자  jsr@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