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사회공헌 포토뉴스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희망의 집 고치기’

대우건설(대표이사 김 형)은 지난달 25일 서울시 성북구에 위치한 노후주택을 보수하는 ‘희망의 집 고치기’ 봉사활동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에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 40명이 참여했으며, 주택 노후로 거주에 어려움을 겪지만 직접 보수하기 어려운 가정을 방문해 도배, 장판 및 싱크대 교체, 단열작업 등의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 전통시장, 유기견 보호소, 소방관 휴게시설 환경개선활동 등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한 바 있는 대우건설 대학생 홍보대사는 올해 희망의 집 고치기에 이어 하반기에 우체국 집배원 휴게시설 개선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건설업 특성을 살려 노후 사회복지시설 리모델링, 담장 개보수, 배수로 보완공사, 소외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등 인프라 개선공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 임직원들은 매달 급여에서 1000원 미만의 동전을 모아 ‘임직원 동전모아 사랑실천하기’ 기금을 마련해 이웃들에게 작은 손길을 전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사회공헌활동을 올해는 전년대비 60% 이상 확대 실시할 계획이며, 희망의 집 고치기는 총 여섯 차례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인프라 개선공사 외에도 복지시설 방문 봉사, 무료급식 봉사,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