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전기업체
중부발전, ‘사다리 미끄럼 방지 장치’ 중남미 수출사내벤처 코미티아, 멕시코연방전력청 발전소에 25.5만 달러 계약
중부발전 사내벤터 코미티아와 협력기업이 발레 데 멕시코 발전소에서 제품설명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중부발전>

중부발전(사장 박형구) 사내벤처 코미티아㈜가 발전공기업 최초로 협력기업과 함께 멕시코연방전력청(CFE) 소속 발레데멕시코·포자리카·턱스팜·푸에블라 등 4개 발전소에 ‘사다리 미끄럼방지 장치’를 수출했다.

중부발전 사내벤처 코미티아㈜와 협력기업 ㈜디알밸브·㈜레딕스·BFS·BS코리아 5개사는 지난 달 16일부터 24일까지 멕시코 현지 멕시코시티, 베라크루즈, 푸에블라州 등 4개 발전소에서 기술지원 및 제품설명회를 개최했다.

해당 설명회를 통해 사내벤처 코미티아㈜와 협력기업의 가스터빈 점화장치 제품 등 총 25만 5천 달러의 수출계약을 체결했고, 발레 데 멕시코 발전소는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코미티아 ‘사다리 미끄럼방지 장치’를 신규 건설되고 있는 복합발전소에 즉시 적용하기로 했다.

본 계약은 지난 3월 발전공기업 최초 사내벤처 인도네시아 수출 성공에 이어 성사된 두 번째 수출이며, 특히 중남미 진출은 발전공기업 사내벤처로는 최초 사례이다.

이번 중남미 수출 성공은 '17년 사내벤처 제도가 전 공공기관에서 활성화된 이래 발전공기업 최초 인도네시아에서 멕시코로 이어지는 2회 연속 수출 성공 사례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한편 중부발전은 이번 수출 성공을 계기로 올해 말까지 사내벤처 활동을 통해 국내·외 매출 10억 달성 및 일자리 10개를 창출하고자 하며, 협력기업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 동반 해외 진출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형구 사장은 “2019년에도 중부발전은 사내벤처 기업이 기술개발 및 수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해외시장 개척단 파견과 창업자금 마련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사내벤처를 통한 민간분야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세라 기자  jsr@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