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전기업체
중부발전, 제31기 신입사원 입사식 개최장애 신입사원 포함 중부가족 54명 근무현장 미리 체험
한국중부발전 경영진과 31기 신입사원들이 힘차게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첫째줄 왼쪽 여덟 번째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 <사진제공 = 한국중부발전 홍보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충남 보령에 위치한 본사에서 신입사원 54명과 일가족, 중부발전 임직원 등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제31기 신입사원 입사식’을 지난 1일 개최했다.

새롭게 중부발전 가족이 된 54명의 신입사원은 3개 직군(발전기계·발전전기·발전화학)으로 블라인드 채용과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시험을 거쳐 선발됐으며, 11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우수 재원으로 입문교육과 발전기초과정 등 교육을 거쳐 9월 중 현장 배치 될 예정이다.

이번 31기 신입사원에는 장애인 전형을 통해 6명의 장애인이 입사했다. 장애인 전형 면접자들을 위해 면접시간 연장과 문자통역 서비스, 면접관과의 효율적 의사소통을 위해 면접관 위치 변경 등 장애인 면접자 중심으로 면접시험을 개선해 본인의 역량을 발휘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이번에 입사하는 청각장애 2급(중증장애인) 신입사원의 의사소통과 현장업무 등 어려움이 예상 돼 세심한 멘토링과 선배 직원과의 적극적인 현장적응 활동 등을 통해 보다 빨리 ‘중부인’으로 안정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관심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한, 시각장애를 극복하고 아티스트로 인정받은 그룹 ‘더 블라인드’를 입사식에 초청해 밝은 에너지와 긍정의 메시지를 전했다.

입사식 후 박형구 사장과 노조위원장은 신입사원 및 일가족들과의 오찬을 가져 새롭운 가족이 된 신입사원을 축하했으며, 보령발전본부 에너지월드를 방문해 전력산업에 대한 이해와 근무 장소를 미리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박형구 사장은 “치열한 경쟁을 거쳐 중부발전 가족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앞으로 젊음과 열정으로 회사의 핵심가치인 도전·정도·상생·역량을 몸소 실천해 전력산업의 주인공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정세라 기자  jsr@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