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脫원전 반대 서명 ‘50만명 돌파’…온라인 서명 급증원자력계-정치권, 광화문서 탈원원 철회 촉구 행사 예정
15개 대학 ‘녹색원자력학생연대’ 길거리 서명운동 힘입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ㆍ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서명 인원이 50만명을 넘어섰다.

8일 원자력산업계와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0시 50분 현재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하기 위한 서명이 온라인 23만 5421명, 오프라인 26만 4579명으로 총 50만명을 기록했다.

국회, 학계, 학생, 산업계, 지역,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으로 구성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지난해 12월 13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열흘 만에 10만명, 한 달이 채 안 돼 20만명을 돌파하 바 있다.

특히 원자력 관련 학과 학생들을 비롯한 범국민서명운동본부는 주말을 마다하고 서울역, 수서역, 수원역, 대전역, 경주역, 부산역 등 주요 KTX역과 관악산 등 전국 주요 거점에서 대한민국 원자력 기술의 우수성, 안전성, 친환경성을 알리며 국민들의 탈원전 반대 목소리를 모으고 있다.

범서명운동본부는 전기 요금 인상, 미세먼지 문제 등 탈원전 정책의 폐해가 눈앞에 하나씩 현실로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는 다른 국가와 세계 기구까지 나서서 대한민국의 탈원전을 걱정하는 코미디 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범국민서명운동본부 공동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연혜 의원은 “50만 이라는 숫자만 보더라도 탈원전 정책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알 수 있다”면서 ”탈원전 정책을 당장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라는 국민의 절박한 명령이 분명하게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100만, 1000만 국민의 함성이 청와대 담장을 뚫고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범서명운동본부는 이번 주 광화문에서 탈원전 정책 철회를 촉구하는 행사를 열 예정이다.

한편 ‘탈원전 반대 서명운동 50만 명 돌파’ 소식 이후에도 폭염경보가 이어지던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전국 15개 대학 녹색원자력학생연대 소속 학생들은 전국 주요 KTX 역을 중심으로 길거리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을 이어갔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지난 2월부터 본격적인 서명운동에 뛰어들면서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을 통해 백년대계인 에너지 문제를 이념적 시각과 잘못된 정보를 바탕으로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국민들에게 원자력에 대한 과학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에 앞장서왔다.

원자력학생연대 복수의 관계자들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서명자 수가 총 50만 명을 넘어선 결과는 국민들이 원자력의 가치를 인식하고 정부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에 대한 비판적 의견이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으로 나타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녹색원자력학생연대의 길거리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과 ‘핵인싸’등 SNS 홍보활동에 힘입어 온라인 서명(www.okatom.org)에 동참하는 시민들의 숫자가 매일 수천 명으로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7월 2일 1300명 ▲7월 3일 2300명 ▲7월 4일 4800명 온ㆍ오프라인 서명운동에 동참하면서 현재 급격하게 증가 중이다.

이 관계자들은 “정부는 이러한 국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여전히 탈원전 정책을 고집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원전은 국내에서는 정부로부터 적폐 취급을 받고 있으나 국제적으로는 그 안전성과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5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인 NRC로부터 미국외 원전으로는 유일하게 설계인증을 취득한 우리나라 원전 APR1400이 이를 증명했으며, 이는 세계원자력시장에서 경쟁하는 원자력선진국 프랑스와 일본도 이루지 못한 쾌거이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정부의 설익고 왜곡된 시각에서 비롯된 탈원전 정책이 폐기되는 그날까지 원자력 살리기 서명운동을 지속할 것”이라면서 “이제는 정부가 국민에게 답해야 한다. 그 답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폐기와 합리적인 에너지 정책으로의 전환”이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현재 녹색원자력학생연대에는 경성대, 경희대, 단국대, 부산대, 서울대, 세종대, 영남대, 유니스트, 전북대, 제주대, 조선대, 중앙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한양대 등 총 15개 대학이 참여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