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한수원, IAEAㆍ유럽 원전운영社 내진분야 협력내진설계 상향 방법론 검증 등 기술검토 강화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지진에 대비해 원전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IAEA(국제원자력기구)와 프랑스 원전운영사인 EDF, 헝가리 원전운영사인 MVM과 기술협력에 나선다. 특히 한수원은 이들 회사와 파트너십을 강화해 내진설계 상향 및 보강사례를 벤치마킹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3일 비엔나에서 IAEA와의 내진분야 기술자문 회의를 통해 앞으로 국내 내진설계 상향 방법론에 대한 검증과 기술검토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2일 EDF 리옹 사무소, 4일 MVM이 운영하는 부다페스트의 Paks 원전에서 각각 EDF 및 MVM과 사례발표 및 방법론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EDF와 MVM은 원전의 내진설계를 상향시킨 경험이 있는 회사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해 12월 일본 원전의 내진성능평가 수행기관인 일본 구조계획연구소(Kozo Keikaku Engineering Inc.)와 협력기반을 구축한 바 있고 지난 3월에는 미국 원자력설비구조연구소(Center for Nuclear Energy Facilities and Structures)의 회원사로 가입하는 등 권위있는 해외 내진기관들과 협력을 계속해오고 있다.

이러한 기술협력을 통해 원전의 지진 안전성을 위한 기술지원, 정보교류, 전문가 교육, 일자리 창출 등의 교류기반을 마련하고 원전 내진성능 보강 및 검증분야의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상욱 한수원 기술전략본부장은 “국제 기술협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대형지진에 대비한 최적의 보강방안을 수립해 안전한 원자력발전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