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전기술, 미래 엔지니어 육성 ‘PES 여름캠프’ 실시전국 19개 대학 이공계 대상 전력ㆍ에너지 분야 인재양성 노력 지속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는 전력·에너지 분야 미래 엔지니어 육성 프로그램인 파워 엔지니어링 스쿨(PES, Power Engineering School) 여름캠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PES 여름캠프’는 2차에 걸쳐 진행되는데, 1차는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전국 주요 19개 대학 이공계 2~3학년 대상으로 62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2차는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대구ㆍ경북지역 14개 대학 32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PES 여름캠프’는 4박 5일의 합숙교육 방식으로 진행되며, 향후 진로탐색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원자력ㆍ화력ㆍ신재생 분야 등 엔지니어링 기초교육, 조별과제, 발전소 현장견학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참가자들은 월성원자력발전소를 직접 방문해 교육에서 배운 내용이 실제로 발전소 현장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경험하게 된다. 아울러 캠프 수료 후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는 장학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한전기술은 엔지니어링 인재양성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여름과 겨울 방학기간에 전국 주요 대학 이공계 학생들을 대상으로 ‘PES 캠프’를 개최하고 있으며, 참가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어 현재까지 800여명의 대학생이 수료했다.

한편 한전기술은 대학생 대상 PES 캠프를 비롯한 지역 대학 창업동아리 지원, 청년 CEO 육성사업 등 체계적인 생애주기 창업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인재양성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