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원자력업체
대우건설 ‘고척제4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8일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148-1번지 일원을 정비하는 ‘고척제4주택재개발정비사업’ 시공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조합은 지난 6월 28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총회를 개최했으며, ‘대우건설이 시공사로 선정한다’는 공문을 대우건설에 발송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3월 28일 새로운 푸르지오 브랜드를 발표한 후 장위6구역과 고척4구역을 연달아 수주함으로써 푸르지오 브랜드 입지를 더욱 더 견고히 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고척4구역에서는 듀얼 골드 스카이커뮤니티와 그리너리라운지 등 명품 특화 디자인과 부지의 단차를 개선한 중앙 에스컬레이터 배치, 1층 세대 전용 앞마당 테라스, 4Bay/5Bay 타입을 극대화시킨 특화 설계 등을 통해 조합원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고척4구역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경쟁사의 악의적인 비방에도 불구하고 푸르지오만의 특화설계 및 사업조건을 뚝심 있게 홍보했다. 조합원들이 원하는 내용을 입찰조건에 담아 진정성 있게 전달한 것이 이번 수주의 가장 큰 성과였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푸르지오를 적용한 특화설계를 통해 사업성이 우수한 사업을 선별 수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척4구역 재개발 사업은 42,207.9㎡ 부지에 총 983세대, 지하 5층~지상 25층 아파트 10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으로 공사금액은 1,964억 원(VAT 제외) 규모다.

전체 983세대 중 조합분 266세대와 임대주택 148세대를 제외한 569세대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며, 전용면적 기준으로 ▲39㎡ 임대주택 58세대 ▲46㎡ 임대주택 90세대 ▲59㎡A 286세대 ▲59㎡B 111세대 ▲59㎡C 128세대 ▲84㎡A 246세대 ▲84㎡B 24세대 ▲114㎡ 40세대로 개발될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