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사회공헌
밤길 안전 책임지는 ‘안심가로등’ 설치 공모한수원, 7월 8일부터 31일까지 전국 지자체 대상
<사진제공 = 한국수력원자력 홍보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시민들의 귀갓길을 안전하게 밝히기 위해 시행해 온 ‘안심가로등’의 설치 지역 공모를 시작했다.

이번 공모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8일부터 31일까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통해 8월 중 총 6곳의 사업지역을 확정, 9월부터 총 330본의 가로등 설치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2014년 서울 홍제동에 안심가로등 37본 설치를 시작으로 지난 5년간 협업기관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전국 24개 지역에 총 1,371본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한 바 있다.

안심가로등은 태양광·풍력을 이용해 낮 시간 충전한 전력으로 작동되기 때문에 전깃줄 연결 없이 설치할 수 있으며, 일반 가로등에 비해 1본에 연간 2,160kwh의 절전 효과가 있어 그간 설치한 1,371본의 태양광 안심가로등으로 연간 약 3억 5,000만원(1본당 253,872원)의 공공 전기료를 절감과 연간 1,380.8톤(1,371본 기준)의 이산화탄소 배출도 절감할 수 있다.

가로등에 사용되는 발광다이오드(LED) 램프는 일반 가로등보다 1.5배 이상 밝지만 자정이 넘으면 주변 동식물의 성장을 위해 밝기가 자동으로 조절될 뿐 아니라 충전 기능이 있어 한번 충전으로 7일 이상 운영이 가능해 장마철에도 작동이 가능하다.

한수원의 안심가로등 사업은 범죄예방 및 안전 증대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2017년 경찰청·중앙일보가 공동 주최한 ‘제2회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 시상식’에서 기업 사회공헌 부문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안형준 한수원 지역상생처장은 “안심가로등 설치 시 지역 여건에 맞게 셉테드(CPTED:범죄예방환경설계) 디자인을 적용해 보다 안전한 귀갓길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라 기자  jsr@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