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전기업체
전력연구원, ‘5 kW급 CO2 메탄화 테스트베드 설비’ 준공온실가스 저감·메탄가스 LNG화 기대
전력연구원 주진우 책임연구원이 산·학·연 관계자를 대상으로 메탄화 설비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전력 전력연구원 홍보실>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이 지난 3일 대전 전력연구원에서 미생물을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메탄으로 전환하는 ‘5kW급 이산화탄소 메탄화 테스트베드 설비’ 준공식을 거행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김정수 LG-히타치 워터 솔루션 김정수 대표, 김진균 고등기술연구원 원장 등 산업계 및 학계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산화탄소 메탄화는 메탄생성미생물과 수소를 이용해 발전소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도시가스의 주 성분인 메탄가스로 전환하는 기술로 그에 쓰이는 ‘5 kW급 CO2 메탄화 테스트베드 설비’는 반응기, 미생물 공급 장치, 원료가스 공급설비 등을 갖추고 연간 36톤의 이산화탄소를 처리해 12톤의 메탄 생산이 가능한 국내 최초·최대의 이산화탄소 메탄화 설비이다.

전력연구원은 2017년부터 미생물을 이용한 이산화탄소 메탄화 기술 연구를 추진해 기존 대비 메탄 생산 속도가 1.7배 빠른 신종 미생물을 개발·적용했다.

이산화탄소 메탄화 기술은 산·학·연 공동 연구 성과물로서 한양대학교가 매탄생산 미생물 균주 개발을 담당했고, 전력연구원과 고등기술연구원이 공정 개발 및 테스트 베드 설계·최적화를 수행했다.

전력연구원은 기술의 안정성을 검증한 후 국내 화력 발전소를 대상으로 실증해 산·학·연과 공동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온실가스 저감은 물론 생산된 메탄가스를 LNG로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테스트베드 설비는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해 100% 국내 기술로 이룩한 성과”라며, “앞으로 이산화탄소 메탄화와 같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친환경 기술 개발에 계속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세라 기자  jsr@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