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한빛 1호기 민관합동대책위 착수회의원안위, 대책위 구성 세부 활동계획 논의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 11일 ‘한빛 1호기 민관합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전남 영광군 영광방사능방재센터에서 착수회의를 가졌다.

이번 민관합동대책위원회는 지난 5월 10일 발생한 한빛 1호기 수동정지 사건과 관련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의 의견을 수렴하고, 투명한 조사와 재발방지대책 수립에 기여키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영광·고창 주민대표 7명, 주민측 참여전문가 6명과 정부측 5명(원안위 3명, 원자력안전기술원 2명)을 포함해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민관합동대책위원회는 제어봉 구동설비 육안점검 과정 등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 점검하고, 조사결과 분석을 통해 문제점 및 재발방지대책을 도출할 예정이다. 또 원안위는 향후 민관합동대책위원회 활동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