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기장연구로 치적 삼는 오규석 군수 규탄한다”탈핵부산시민연대, 기장연구로 건설승인 철회…5년 만에 사업재개 ‘복병되나’

‘수출형 신형연구로 건설사업’이 약 5년여 만에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건설허가 승인을 받았지만 지역NGO들이 건설에 반기를 들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5월 10일 열린 ‘제101회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2014년 11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신청한 수출용 신형연구로(기장연구로, 열출력 15MW) 건설허가를 의결했다.

원안위는 지난 2월부터 4회에 걸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안전성 심사결과와 이에 대한 원자력안전전문위원회의 사전검토 결과 등을 보고 받고, 부지의 안전성, 신규 도입되는 몰리브덴(Mo-99) 생산시설 및 판형 핵연료의 안전성, 방사성폐기물 관리의 안전성 등을 중점 검토해왔다.

특히 경주와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을 반영해 지진 안전성을 재확인하고, 수문 및 사면 안전성도 상세히 검토하여 기준에 만족함을 확인했으며, 국내에 최초로 도입되는 핵분열 몰리브덴(Mo-99) 생산시설과 판형핵연료에 대해 해외 사례, 기술적 자료 등을 근거로 안전성을 확인했다. 또 50년 가동 기간 동안 예상되는 방사성폐기물의 배출량과 이에 대한 안전한 처리?저장 방안이 계획되어 있음을 검토했다.

오규석 군수는 승인 당일 새벽 상경해 서울시 종로구 광화문 소재 원안위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허가승인 결정이 내려지자 “원자력안전위원회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허가 승인을 환영한다”는 현수막을 들고 기자회견을 한바 있다.

그러나 NGO단체는 “기장군민들은 반세기 가깝게 정부와 원전산업으로부터 고통과 위험, 희생을 강요받아왔다”면서 “오규석 군수는 ‘원전 없는 기장’이라는 100년지 대계를 세우지는 못할망정, 기장군민은 물론 부산시민 전체를 원자력사고 위험으로부터 헤어 나오지 못하게 하는 암울한 미래를 만들고 있다”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지난 2일 기장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기장연구로 건설허가 승인을 환영하는 오규석 기장군수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기장연구로는 대형원전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엄연히 핵연료를 사용하는 핵시설로 방사성폐기물을 만들어내는 것은 물론 액체와 기체상태의 방사성 물질을 외부로 배출하지 않고서는 시설을 가동할 수 없다”면서 “최근 연구로 시설에서의 사고와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어 대전에서는 연구용원자로(하나로)를 폐쇄하기 위해 시민들의 연대기구가 만들어져 있을 정도”라며 불안감을 강조했다.

특히 시민연대는 “기장연구로 반경 1km 주변에는 700명에 이르는 환자를 수용하고 있는 대형 병원과 1500명이 넘는 학생들이 생활하고 있는 학교가 밀집해 있으며, 수천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지와 대형쇼핑몰도 위치해 있다”면서 “원전처럼 방사능재난으로 인한 주민대피 계획도 세워야하는데, 오규석 기장군수를 비롯한 기장군은 사고의 위험은 고려하지 않고 기장연구로가 핵시설임을 외면한 채 장밋빛 미래만 외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오규석 기장군수는 기장연구로 사업추진에 대해 군민에게 사과하고, 사업추진이 전면 재검토될 수 있도록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비롯한 관련 정부부처와 조속히 재논의하라”고 촉구하며 “진실을 가리고 안전을 외면한 지자체장의 핵산업 추진은 반드시 시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한편 기장연구로 건설 허가에 대한 원안위 심의가 완료됨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월 말 건설 사업에 착수했다. 우선 건설을 위한 첫 조치로 ‘수출용신형연구로 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해 심사 기간 동안 이루어진 보강 사항 등을 반영하여 사업 기간, 사업비 등 사업 계획을 변경하고, 사업단장을 선임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