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슈나이더일렉트릭, 현대일렉트릭과 에너지솔루션 사업 업무협약감시제어 솔루션 강화 현장 내 위험요소 배제 에너지 효율 향상 기대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현대일렉트릭(대표 정명림)과 8일 서울 마포에 위치한 슈나이더일렉트릭 한국지사에서 에너지 솔루션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 김경록 대표, 김진선 본부장 및 현대일렉트릭 조용운 본부장, 허원범 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에너지 서비스 사업 및 공장·빌딩 에너지관리시스템(FEMS, BEMS) 등 에너지 솔루션 시장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시장 개발 및 솔루션 공급을,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에너지 솔루션 사업에 필요한 기자재 공급과 기술 지원 등을 한다.

에너지 솔루션이란 전력 에너지를 통합 관리하여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장기 운영 전략까지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신재생에너지로 대표되는 다양한 에너지원의 등장과 분산발전 등으로 전력산업 구조가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하여 효율적인 에너지 운영을 지원·관리하는 사업 분야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에너지솔루션 사업을 자사 ICT 플랫폼 브랜드인 인티그릭(INTEGRICT)의 사업 영역 중 하나로 육성하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강릉 씨마크호텔에 빌딩 에너지관리시스템(BEMS) 구축,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 구축, 국내 민·관·공 협력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 사업 추진 등 에너지 솔루션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면서 해당 분야에서 선제적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이번 업무 협약으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자사의 ‘에코스트럭처 파워, 빌딩 2.0’ 솔루션을 통해 이벤트 분석 기능, 모든 장치 및 통합 정보를 아우르는 명료하고 심도 깊은 데이터 분석 기능으로 전력 시스템 운영 신뢰성을 향상해줄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직관적 인터페이스로 구성되어 빠르게 문제의 근본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일렉트릭 조용운 본부장은 “이번 사업 협력을 통해 글로벌 기업인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우수한 제품과 함께 대규모 에너지 솔루션 사업 경험에서 쌓아 온 당사의 EPC 역량을 기반으로 에너지 솔루션 영역에서 양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당사는 앞으로 연료전지, DC 배전망, 마이크로그리드, 가상발전소(VPP) 구축 등 다양한 에너지 솔루션 분야로의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토탈 에너지 솔루션 프로바이더(Total Energy Solution Provider)로서 위상을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김경록 대표는 “오늘날 모든 기업은 최신 표준 및 규정 준수를 통해 위험을 줄이면서 효율성과 가동 시간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IoT 제품 및 디지털 전력 관리 아키텍처인 에코스트럭처 파워, 빌딩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현대일렉트릭의 에너지 솔루션의 성능을 보완, 강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