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부산시 ‘원전해체산업 선제적 대응 위한 기반 확보 나선다’부산대 원전해체핵심연구소서 원전해체·미래원자력기술 인력양성 교육과정 개설
부산·울산·경주 소재 대학(원)생·연구원·부산지역 기업 종사자 등 대상
ⓒ사진제공 = 기장군청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부산대학교 원전해체핵심연구소에서 ‘부산 원전해체 미래원자력기술 인력 양성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육은 지난해 5월 28일 체결한 ‘부산시-부산대-미국아르곤국립연구소(ANL) 원전해체 업무협약’의 후속사업으로 부산지역 내 원전해체 인프라를 확보하고 핵심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됐다.

교육은 총 3개 과정으로 구성되며 그 중 첫 번째와 두 번째 과정은 국외 원전해체전문교육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과정은 미국아르곤연구소(ANL) 원자력에너지본부 보잉(Lawrence E. Boing) 책임연구원이 ‘미국의 원자력 관련 시설 해체의 전반적인 과정’에 대해 ▲두 번째 과정은 미국 아메리피직스(Ameriphysics) 톰 핸슨(Tom Hansen) 최고경영자(CEO)가 ‘마스심(MARSSIM, multi-agency radiation survey and site investigation manual)에 근거한 해체 방법 과 미국 해체 사례를 중심’으로 강의에 나선다.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직접 한전 원자력정비기술센터(KPS)를 방문해 원전해체와 관련된 현장 정보를 습득할 예정이다.

이용창 부산시 원자력안전과장은 “이번 원전해체 전문 교육과정은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원전해제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핵심 기술을 중심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매년 20명 이상, 5년 동안 100여 명의 원전해체 전문 인력을 양성해 고리1호기 해체를 위한 기술력 확보 및 해체산업 진입기반의 틀을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