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기용품 안전인증제품 시험, 민간기관 참여 쉬워진다”기술표준원, ‘안전인증제품 시험결과 인정 계약체결 지침’ 제정

[기사제휴 = 내외전기통신저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이 전기용품의 안전인증 제품 시험업무에 대한 민간의 참여를 활성화하고 제도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 ‘안전인증제품 시험결과 인정계약 체결 지침’을 지난 달 31일 고시, 지난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 지침은 안전인증기관과 민간 시험기관간의 제품시험 결과 인정계약 체결에 필요한 시험기관의 자격 기준, 신청 절차 및 방법 등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규정해 업무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험기관간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제정됐다.

현재는 안전인증기관이 필요에 따라 민간 시험기관과 제품시험 결과를 인정하는 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었으나 계약 체결에 대한 구체적인 절차나 방법 등이 규정돼 있지 않아 실제로 계약이 체결된 사례는 없었다.

그러나 8월부터는 자격을 갖춘 민간 시험기관이라면 동 지침에서 규정한 시험설비와 인력을 확보한 후 언제든지 안전인증기관에 제품 시험결과 인정계약 체결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계약 체결을 신청하고자 하는 시험기관은 시험설비 현황, 조직 및 인력 현황 등의 자료를 안전인증기관에 제출하고 안전인증기관의 현장평가를 거친 후 계약 체결이 이뤄진다.

또한 이 지침에는 안전인증기관과 계약을 체결한 민간 시험기관에 기업이 제품시험 신청 시 제품시험뿐만 아니라 안전인증기관에 기업을 대신해 안전인증 신청이 가능하도록 기업이 인증기관에 추가적인 신청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피할 수 있게 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 지침의 시행으로 국제기준에 따른 전기용품 안전인증 체계를 도입하고 연간 약 14,000여건의 안전인증 시장이 민간에 실질적으로 개방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민간 시험기관의 참여가 활성화되고 시험기관이 다양화됨으로써 제품시험에 소요되는 시간이 단축돼 기업 편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제도 시행을 위해 의견수렴 과정에서 관심을 보인 민간 시험기관뿐 아니라 더 많은 민간 시험기관들이 안전인증기관과 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정세라 기자  jsr@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