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동서발전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 속도 붙다”산학연 R&D 통한 기술자립…中企협력사 판로 지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 추진에 속도가 붙었다. 지난 5일 동서발전은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 회의’를 열어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산학연과 공동 추진 중인 10개 R&D과제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올해 국산 기자재 설치가 예정된 태양광 발전소의 최적 설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동서발전은 지난달 제주도 YWCA 건물옥상에 설치한 소규모 사회공헌용 태양광 설비뿐만 아니라 당진화력본부 내 회처리장에 설치 중인 25MW급 태양광 발전소에도 전량 국내산 기자재를 사용한 바 있다. 또 올해 말 준공예정인 파주시 영농형태양광 시범사업에도 신형 국내산 모듈을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내 재생에너지산업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많은 고민과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산학연 연구개발을 통한 기술자립은 물론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한 재생에너지 분야 국내 대중소기업이 겪을 애로사항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경영진이 직접 청취하고 대책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3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단일 실리콘 태양전지에서 전력으로 전환되지 못하는 태양빛을 최대한 활용해 태양광 효율을 기존 19%에서 22% 수준으로 올리는 ‘페로브스카이트(Perovskite) 이용 초고효율 다중접합 태양전지 개발’에 착수했다. 또 울산테크노파크와 울산 200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관련 R&D를 추진하는 등 국내 재생에너지분야 기술 자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