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韓英 원전해체 전문가 한자리에 모이다울산시, 13일 기술 정보교류ㆍ해외진출 촉진 위크숍 개최

성공적인 원전 해체와 세계 원전해체 시장 교두보 확보를 위해 한국과 영국의 원전해체 산학연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3일 울산광역시는 울산롯데호텔에서 ‘한ㆍ영 원전해체 기술교류 및 해외진출 촉진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닉 메타(Nikesh Mehta) 주한 영국대사관 부대사, 이정환 (재)한국첨단제조기술연구원 원장, 필자딘(Philip Jardine) Nuclear AMRC  본부장, 넬 하야트(Neil Hayatt) 세필드대학교 원전해체연구소 소장을 비롯한 산학연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지난 6월 원전해체육성전략 발표를 계기로 원전해체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ㆍ외 산학연을 연계한 신규사업 발굴과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시스템을 추진 중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국내 원전해체 기술을 알리고 해외 진출의 교두보 확보를 위해 세계적인 원전해체 기술을 보유한 영국 기업 등을 초청해 국내 원전해체산업 참여기업들과 기술교류 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지원하고자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부의 원전해체육성 로드맵에 따라 오는 2031년까지 해외진출 강소형 원전해체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해외사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워크숍에서는 양국의 원전해체 산업 및 기업 육성을 위한 협업 방안을 비롯해 ▲영국의 원전해체 산업 및 NDA의 역할 ▲방사능폐기물 관리 연구 현황( ▲Nuclear AMRC의 영국정부지정 원전해체산업 현황 ▲고준위 방사선 물질의 원격 제어 ▲원전 산업을 위한 통합 제품 제조 ▲영국의 중수로 해체 현황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주한 영국 부대사 닉 메타(Nik Mehta OBE)는 환영사에서 “영국은 원전해체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국가 중 하나이며, 원자력 발전소 개발 및 해체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한국 역시 원자력 발전 연구 분야의 선도 국가로서 원자력 기술 수출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기에 원전 해체 분야에서도 앞으로 한국과의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한다.

한편 워크숍 다음날인 14일에는 울산광역시 소재 기업 방문과 양국 기업 간 교류 및 컨설팅 행사 등으로 진행되고 있다.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은 “신성장 7Bridge 핵심사업의 일환인 원전해체산업은 국내 시장 22조 5000억 원, 세계시장 2030년까지 123조 원으로 2020년 중반부터 시장이 점차 증가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면서 “원전해체 선진국인 영국과 세미나, 워크숍 등 지속적인 기술교류와 국제 협력을 통하여 히든 챔피언 기업을 육성하고 해외 진출을 촉진시킴으로써 우리 지역기업이 원전해체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