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위기의 원자력산업, 탈출구를 찾아라”오는 20~21일까지 경주HICO서 ‘2019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막 올라
원전기자재·해체분야 총망라…로사톰 등 5개국 바이어와 1:1 수출상담회

대한민국의 원자력산업을 총망라한 ‘2019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Korea Nuclear Industry Exhibition 2019)’이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천년의 고도 경주시 보문단지 내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PS,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원전해체산업연구조합,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원 등 원자력유관기관은 물론 용성전기, 유림기술, 율시스템, 액트, 에스앤에스, 동아베스텍, 한국SGS, 에네스지, 대신테크젠 등 국내외 주요 원자력기자재 중소기업 40여개 사 100여 부스가 참가한다.

또한 개막식에는 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주관사인 강교식 한국원자력신문 회장,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김 진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수출과장, 주낙영 경주시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비롯해 원자력환경공단, 한국전력기술 등 원자력유관기관 및 산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한다. 또 올 한해 원자력분야에서 기여한 원자력산업계 10명에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과 경상북도지사 표창을 수여한다.

행사 첫째 날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전기자재 중소기업 등이 원자력산업 홍보관을 운영하면서 한국의 우수한 원전기술과 해외사업 실적을 홍보하고 원자력연구개발분야는 원자력연구원에서 맡아 소개한다. 특히 원자력통제기술원은 원자력 부품을 해외 수출 시 지켜야할 규제와 제도를 영상과 브로셔로 쉽게 알린다고 한다.

아울러 원자력 발전소 원자로 및 기자재, 원전 계측제어 및 시험검사 장비, 방사선계측 및 안전관리, 원전 해체 로봇 및 유지 보수 장비, 원자력발전소 사이버 보안, 원전 방사성폐기물 관련 장비 등이 대거 출품돼 참관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로사톰(ROSATOM)을 비롯해 체코, 터키,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5개국, 10여명의 해외 바이어들이 대거 방한해 국내 원전기자재 중소기업들과 ‘1:1 수출상담회’도 이뤄질 예정이다.

해외 판로를 모색중인 중소기업은 새로운 시장 개척의 기회를, 양질의 공급처를 찾아오는 바이어들에는 좋은 구매처를 제공할 수 있는 최적의 비즈니스 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산업대전과 병행해 열릴 예정인 ‘제3회 원자력기업 취업박람회’는 최근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전관련 중소기업에게 해외수출 판로의 기회를 제공하고 원자력학과 학생들에게 좋은 취업 정보를 알려주어 기업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하게 된다.

또 행사 주최 측에서 마련한 취업 상담부스에서는 원자력 마에스터고를 비롯 대학 원자력 전공 학생들 400여명이 이날 참여한 24개 원전기업과 개별 면접을 시행하게 된다.

강교식 한국원자력신문사 회장(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조직위원장)은 “최근 우리나라를 둘러싼 국제환경이 강대국인 미국과 중국의 끊임없는 무역전쟁과 ‘한-일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으로 환율이 상승하고 원화가치가 하락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수출에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고 지적하고 “올해로 5돌을 맞이한 ‘2019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국내 원전 관련 기업들의 해외 수출 촉진의 장으로 대거 마중물 역할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개막식에는 한국원자력신문사에서 특별히 초청한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학생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 줄 예정이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국민의 행복추구권과 안전을 위협하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자 KAIST(한국과학기술원)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재학생과 졸업생을 주축으로 결성됐다.

이에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학생들이 참여하였고 전국 원자력 전공 학생들의 네트워크로 발전하여 현재는 전국 12개 대학 원자력공학 전공 학생들이 참여하는 전국 단위 학생연합 조직으로 성장했다.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길거리 서명운동과 더불어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온라인 서명 사이트(www.okatom.org)를 알리면서 “지인 10명에게 카톡 보내기” 홍보 전단지 배포 운동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