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원자력硏, 산업계 대상 ‘원전 리스크 평가 교육’오는 14일까지 확률론적 안정성 평가(PSA) 기법 전수…안전성 향상 기여

원자력산업 종사자들의 원전 안전성 평가 능력 향상을 위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 및 리스크(risk) 정보 활용 교육’이 오는 14일까지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원자력교육센터에서 진행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에 따르면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이번 교육에는 실제 원자력발전소를 운전하는 현장 운전원을 비롯해 원자력 안전 관련 산업체 종사자 등 20여명이 참가해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 Probabilistic Safety Assessment)’ 방법 및 활용 방안에 대해 교육을 받는다.

확률론적 안전성 평가(PSA)는 원전의 안전성을 가장 종합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원전 사고는 사례가 많지 않아 고전적인 통계기법을 사용하기 어렵다. 이 경우 PSA 기술을 활용하면 기기 작동이 실패 또는 고장 날 확률을 논리적으로 재결합해 원전의 리스크를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번 교육에서 참가자들은 원자로 운전 중 기기 이상 또는 운전원의 오류로 인해 발생하는 ‘내부사건’과 지진, 화재, 침수, 쓰나미 등 자연재해로 인한 ‘외부사건’을 분석하는 PSA 방법에 대해 배우게 된다. 특히 PSA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데이터 정량화 과정을 익히고, 한국표준형원전 데이터를 활용한 실습 심화교육을 받는다.

원자력연구원은 이번 교육을 통해 원전 관련 산업체에 PSA 기술을 전파함으로써 원전 안전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