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동서발전, 배출가스 자원화 기술 개발 ‘앞장’中企와 함께 당진화력 내 탄소자원화 실증설비 구축 추진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지난 8월 30일 당진화력본부(충남 당진시 소재)에서 ㈜효진오토테크(대표 김기영)와 ‘플라즈마를 활용한 탄소자원화 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석탄화력 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한 후 메탄(CH4)과의 플라즈마 반응을 통해 수소로 전환함으로써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친환경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 개발 및 실증플랜트 구축을 목표로 삼았다.

동서발전은 플라즈마 활용 탄소자원화 기술개발 국책과제에 중소기업인 효진오토테크 및 정부연구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과 함께 석탄화력 발전소 온실가스(CO2) 감축 및 그린 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화력 발전소의 온실가스를 저감하기 위해서는 저비용의 친환경적인 기술 개발이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발전소 굴뚝으로 배출하던 탄소자원을 유용한 수소로 전환함으로써 탄소자원화 기술 상용화 및 수소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기업 및 연구소 등과 함께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해 혁신적 신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정부의 민간 일자리창출 정책에 부응해 신기술 개발을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