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인사‧동정
민병주 UNIST 교수, 원자력학회 첫 女性회장 등극오는 6일 32대 학회장 취임식…수석부회장으로 하재주 前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 선출

민병주(사진)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초빙교수(제19대 국회의원)가 제32대 한국원자력학회장에 취임하고, 오는 6일 오전 11시 30분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취임식을 갖는다.

또 원자력학회는 지난 8월 9일에 개최된 제84차 평의원회에서는 제32대 수석부회장이자 제33대 학회장으로 하재주 전(前)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을 선출했다.

민병주 신임 원자력학회장은 이화여자대학교 물리학사, 일본 규슈대학교 원자핵물리학 박사 취득 후 1991년 한국원자력연구원 여성최초 해외유치과학자로 원자력계에 입문했다. 민 회장은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위원, 대한여성과학기술인회 회장, 한국원자력연구원 연수원장을 역임하고, 2012년 제19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진출해 국내 원자력계 및 과학기술분야의 든든한 지원 역할과 함께 27차례의 우수국회의원 수상 등 탁월한 의정활동을 펼친 바 있다.

또 원자력학회에서는 제19대 총무이사, 제30대 고급정책연구소장을 역임하는 등 지난 1년간 제31대 수석부회장직 겸 원자력이슈위원회 위원장직을 수행했다. 현재는 울산과학기술원 초빙교수,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어머니안전지도자 중앙회 회장, 한국여성의정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원자력학회 역사상 첫 여성학회장으로 선출된 민 학회장은 “학회 50주년을 맞아 제정한 미래비전과 ▲안전 ▲혁신 ▲융합 ▲소통ㆍ신뢰 ▲교류ㆍ협력 ▲인력양성 ▲지속성 등 7대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신뢰받는 원자력 학술단체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으로 타 분야 협단체와의 교류 등을 통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국가의 미래 에너지정책에 기여하겠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한편 1969년 창립된 원자력학회는 원자력 관련 학술 및 기술 발전과 원자력 개발 및 발전에 기여키 위해 설립된 학술단체로 현재 5300여명의 회원이 전문분야별 12개의 연구부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