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KINS, ‘원전 전력계통 안전성 증진 워크숍’ 마련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ㆍ원장 손재영)은 오는 5일부터 6일까지 구미시 소재 센츄리호텔에서 ‘원전 전력계통 안전성 증진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혓다.

올해 18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워크숍은 원자력 전력계통 분야 제작ㆍ설계ㆍ운영기업 및 규제전문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기술기준 논의와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갖기 위해 2000년 처음 개최됐다.

안전현안과 기술기준 관련 3가지 주요 세션으로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에는 분야별 KINS 전문가 20여명을 포함해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국전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 전문가 약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어크숍 첫날인 5일에는 ▲원전 전력계통 현안 및 기술기준 동향 ▲원전 전력기기 검증 현안 및 안전성 증진 방안 2개 세션이 진행된다. 각각 KINS 지성현 계측전기평가실장과 한수원 류정룡 전기설비팀장을 좌장으로 7개 주제 발표와 기술현안들에 대한 토의가 진행된다.

또 6일 열리는 ‘전력계통 설비개선 및 운전경험’ 세션은 김성훈 한국전력기술 부장이 좌장을 맡아 전력설비 연구경험과 기술현황 등에 대한 발표와 전력계통 안전성 증진관련 종합토의가 진행된다.

손재영 KINS 원장은 “최근 국내외 원전 사건ㆍ사고 분석을 통해 전력계통 분야의 중요성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워크숍이 전력계통 분야 안전성 증진을 위해 의미 있는 소통의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