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원자력업체
두산重 “英 20년만에 새로짓는 원전 2000억 수주”두산밥콕, ‘힝클리포인트C’ 전기계측ㆍ공조설비 등 공급계약 체결
신규원전 해외시장 발판 마련…기존 원전 서비스 사업도 적극 공략

6일 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인 두산밥콕(Doosan Babcock Ltd)이 영국 신규원전인 ‘힝클리포인트(Hinkley Point)C’의 프로젝트 설비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발주처는 ‘힝클리포인트 C’ 원전 주사업자인 프랑스전력공사 EDF에너지 산하의 NNB GenCo(Nuclear New Build Generation Company)다. 

두산밥콕은 현지 기업인 알트래드(Altrad) 등 4개 회사와 조인트벤처를 이뤄 기계ㆍ전기계측ㆍ공조 설비 등을 공동 수주했으며, 수주 금액은 약 2000억 원 규모다.

‘힝클리 포인트 C’ 프로젝트는 영국에서 20여 년 만에 새로 짓는 원자력발전소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총 3200MW 규모로 영국 남서부 서머셋주에 건설 중이며, 오는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두산밥콕은 이번 원전 건설 재개 이전 1995년에 건설된 ‘사이즈웰(Sizewell) B’ 프로젝트에 증기발생기를 공급하는 등 영국이 세계 최초의 원전을 가동한 1956년부터 핵심설비 제조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또 지난 5월에는 영국 셀라필드(Sellafield Ltd)사와 방사성폐기물처리를 위한 설비 공급 장기 계약을 체결(20년간 약 2조2000억 원)하기도 했다.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오랜만에 재개된 영국 원전 시장에 참여하면서 글로벌 신규 원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세계원자력협회(World Nuclear Association)에 따르며 현재 영국에 총 15기, 약 8.9GW의 원전이 운영되는데 이에 대한 서비스 사업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밥콕은 보일러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발전소 EPC 시공부터 화력발전소 및 원자력발전소 서비스 사업을 전개하는 등 글로벌 발전설비 기업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