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남부발전, 공기업 최초 AR 재난대응 훈련 시행'안전한국훈련 시범훈련'…노인요양원 대피지원 시나리오 반영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시범훈련’으로 재난대비 태세 역량 강화에 나섰다.

지난 7일 남부발전은 최근 부산발전본부에서 지진 발생에 따른 건물 붕괴와 가스누출에 의한 화재, 유독물 누출 등 복합 재난상황을 가정해 시범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시범훈련은 행정안전부 주관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참여 기관 중 상위 10%에 해당되는 40여개 기관에 선정돼 실시한 것으로 범국가적인 재난대비태세를 확립하고자 마련됐다. 시범훈련에는 17개 유관기관, 공공기관 참관단, 민간단체, 자원봉사자, 체험단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과 함께 하는 훈련으로 진행됐다.

이날 남부발전은 복합 재난상황에 대해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한 토론훈련을 실시하고, 공기업 최초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기반 재난대응 훈련 시뮬레이터 적용으로 대응력 향상에 초점을 맞췄다. 또 노인요양원 대피 지원을 훈련 시나리오에 반영해 국가적으로 관심이 많은 취약계층 보호에도 힘을 썼다.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은 “‘안전 최우선 사람이 우선이다’라는 안전경영 방침에 따라 지속적으로 전 직원의 재난대응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