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군산에 단일공장 기준 최대규모 태양광 들어선다

국내 단일 공장부지 최대 규모의 태양광 설비가 군산에 들어선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21일 군산 명신자동차(舊 GM공장) 회의실에서 명신(대표 이태규), 블루시그마(대표 이찬재)와 ‘군산 명신자동차 공장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서부발전은 명신 자동차 공장 옥상과 주차장 약 13만평에 27MW 규모의 태양광과 81MWh 규모의 ESS 설비를 구축, 군산지역의 세수 증대와 7500여명의 직·간접적인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침체되어 있는 군산지역의 경기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GM 군산공장을 인수하여 2021년부터 전기자동차의 생산과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는 명신자동차는 900여명의 직접고용과 2000여명의 연관 산업 간접고용을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전기자동차 R&D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현대중공업과 GM공장의 군산 철수로 지역경제가 급격히 침체되는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군장국가산업단지 및 군산일반산업단지 내 자동차, 조선 기자재 연계 기업을 대상으로 총 사업비 10억원을 지원해 ‘군산 태양광 1호 희망발전소’를 준공한 바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