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동서발전-협력사, “작업장 안전ㆍ환경개선에 앞장”석탄 분진 90% 이상 저감 포집시스템 기술개발 착수

최근 발전소 석탄이송설비 작업 환경 개선 및 안전사고 선제적 예방을 위한 설비 개선 요구 목소리가 높다. 또 정부의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 대책’ 에서도 안전ㆍ환경 기술 개발 및 투자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공동연구개발 협력사인 ㈜마이크로원(대표 전혁수) 관계자들과 함께 ‘발전소 석탄분배기실 분진저감 연구개발 과제’ 착수회의를 지난 10월 31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개발은 석탄 분진 노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하여 현장 근로자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작업장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된다. 석탄 분진을 제거하는 비산분진 포집시스템과 전용 필터를 개발함으로써 석탄분배기실 내 비산분진을 현행 대비 90% 이상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내년 실증이 완료되면 옥내형 석탄이송설비 내 분진을 획기적으로 저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발전소뿐 아니라 유사한 환경의 제철소, 시멘트 공장 등 분진에 노출된 작업장의 근무 환경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2월부터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밀폐(질식위험) 공간 내 작업자 안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위해 한국전자기계융합기술원과 공동 연구개발 과제를 시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연계한 안전, 환경 융ㆍ복합 기술개발 등 신산업을 적극 발굴해 공공 및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