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낙하물충격보호대 ‘신호수 Protector’ 건설현장 적용중부발전 “사람이 먼저인 안전대책 실현”…맞춤형 시설물 개발에 앞장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지난 10월 30일 서천건설현장과 각종 공사현장에서 낙하물 등으로부터 현장근로자를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자체 개발품 '신호수 프로텍터(Protector)'를 현장에 설치했다.

이번에 개발 설치를 완료하고 특허출원중인 신호수 프로텍터(특허출원번호:제10-2019-0114934)는 건설 및 공사현장 크레인 작업 시 낙하물로부터 신호수를 직접적으로 보호해 주는 안전장치이다. 이에 낙하물 충격 보호대(PE제질)와 구조물(프레임 상,하)로 나눠져 있어 작업자 혼자 조립과 이동이 가능하도록 적정하중을 고려해 설계됐다. 

또 신호수가 투명 보호대를 통해 지상의 크레인의 작업상황을 볼 수 있어 낙하물 발생시 신속한 회피 조치가 용이하며, 낙하물 충격 보호대(PE제질)은 하절기 직사광선에 의한 탈진 등을 방지코자 보호대에 자외선 차단 기능을 추가하여 신호수의 신변 안전 확보 기능을 추가했다. 아울러 프레임에 LED표시등을 설치하여 주야 작업 시 크레인 운전기사가 LED 불빛을 통하여 신호수의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중부발전 안전부서와 사내벤처 ㈜코미티아(안전신기술), 현장 실무진들의 재발방지 안전대책회의와 현장작업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제작된 ‘신호수 Protector’는 현재 현장에 보급 중이며, 시중 판매도 앞두고 있다.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신호수 Protector의 보급을 계기로 실질적인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현장 맞춤형 안전시설물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사람이 먼저인 안전대책을 실현할 예정”이며 “안전사고 예방에 회사에 모든 자원을 활용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