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기술 전기업체
슈나이더일렉트릭, 원격 사이버 보안 모니터링 센터 오픈실시간 제어 네트워크 트래픽 감시…비인가 장비 접속ㆍ악성코드 활동 탐지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원격 사이버 보안 모니터링 센터를 개소하고, 보다 강력한 보안 솔루션으로 고객의 안전한 스마트팩토리 운영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원격 사이버 보안 모니터링 센터는 슈나이더일렉트릭에서 제공하는 주요 산업안전 및 보안 솔루션 중 하나로써, 올해 말까지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원격 사이버 보안 모니터링 센터를 통해 플랜트 산업안전 가치를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플랜트 운영의 가용성, 기밀성, 무결성을 강화함으로써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원격 사이버 보안 모니터링 센터는 제어 네트워크의 트래픽을 실시간 모니터링함으로써 비 인가된 장비의 접속 및 악성코드의 침입, 비정상 활동이 감지될 때마다 고객에게 알림 메세지를 전송한다. 

또 사이버 보안 전문팀에서는 다양한 고객 경험과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이버 보안 대응에 관련한 정기 보고서를 제공한다. 해당 보고서에는 고객사의 사이버 보안 환경을 향상시킬 수 있는 관련 정보와 권고사항이 포함된다.

슈나이더일렉트릭 공정 제어 및 자동화 비즈니스 동북아 총괄 대표 디에고 아레세스 (Diego Areces)는 ‘’정보자산(Information)은 플랜트 운영을 최적화하기 위해 필요한 통찰력을 제공하는 동시에 고객 가치를 향상시키는 자산이므로, 고객의 기존 주요 자산과 더불어 반드시 보호해야 할 핵심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또 슈나이더일렉트릭의 OT 사이버 보안 전문팀에서는 ”원격 사이버 보안 모니터링 센터는 고객의 핵심 가치인 정보자산을 지키기 위한 대표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