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사회공헌 포토뉴스
한울본부, 77만미 전복치패 방류 지역어촌계와 相生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는 지난 13일 발전소 주변 16개 어촌계 마을어장에 전복치패를 방류하는 '2019년 전복치패 방류사업'을 시행했다.

전복치패 방류사업은 한울본부가 시행하고 있는 사업자지원사업으로 2007년부터 꾸준히 시행돼 왔다. 이날 한울본부는 사업 시행 주체인 죽변 수협과 함께 검수한 5억1000만 원 상당의 전복치패 약 77만 미를 발전소 주변 16개 어촌계를 통해 마을어장 암반에 부착했다.

전복치패 방류사업 주관부서 황희진 재난환경팀장은 방류현장에서 죽변수협 담당직원과 어업인 등 방류사업 관계자들을 만나 “이번에 방류한 전복치패가 건강하게 잘 자라서 가까운 미래에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해 한울본부와 어업인이 함께 번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한편 한울본부는 수산자원 증식사업을 위한 사업자지원사업으로서 전복치패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왔으며, 그간 투입한 인공어초ㆍ전복치패 등 수산자원은 약 573만 미, 금액으로는 총 60억8000만원에 이른다. 한울본부는 앞으로도 지역 어업인과 상생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