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SMARTㆍ해양ㆍ우주 등 차세대 소형원자로 글로벌시장 개척정부, 혁신원자력 산업 육성해 미래 원자력 경쟁력 확보
원전산업 연계효과 큰 ‘경주 혁신원자력 연구단지’ 조성

정부가 미래를 선도할 원자력 기술역량 확보를 위해 경주에 ‘혁신원자력 연구단지’를 조성한다. 2026년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가는 이 연구단지는 원자력 혁신기술을 종합적으로 개발하는 R&D 플랫폼과 성과를 산업과 연계ㆍ확산하기 위한 전진기지 역할을 하게 된다.

정부는 지난 18일 ‘제8차 원자력진흥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 선도 원자력 기술역량 확보 방안’ 안건을 서면으로 심의ㆍ확정했다.

미래선도 원자력 기술역량 확보방안에는 지금까지 발전시켜 온 우수한 원자력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미래에 세계시장이 새롭게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혁신원자력 기술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한 계획이 담겼다.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유연성 전원의 확보, 담수화, 난방열 및 오지 에너지 공급 등이 미래 에너지 시장에서 요구됨에 따라 원자력 분야에서는 소형화, 안전계통 단순화, 출력 유연성 등의 특성을 갖춘 혁신원자력시스템 시장이 확대될 전망이다. 미국을 비롯한 원자력 주요국은 중소형의 혁신원자력시스템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기술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혁신원자력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이를 위한 혁신원자력 연구단지를 조성해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먼저 차세대 SMART, 해양·우주 등 다목적 활용이 가능한 초소형 원자력시스템 등 소형원자로 분야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혁신원자력시스템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방사성폐기물 관리, 가동 원전의 안전운영, 원자력 시설 해체기술을 첨단기술 기반으로 고도화하고 인근의 원전 산업 현장에 적용해 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안전·환경관리 혁신 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아울러 방폐장, 해체연구소, 한수원 등 원전 산업과의 연계효과가 크고 원자력 인프라의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경주 지역에 후보 부지를 검토·확보해 혁신원자력 연구개발을 위한 추가적인 연구시설과 장비를 구축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와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고 올 연말 안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연구단지 조성에 본격화할 예정이다.

혁신원자력 연구단지 조성에는 총 8200억원 가량의 예산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경상북도는 연구단지 조성에 따른 경주지역 발전전략 수립과 활성화 방안 마련 등을 위해 용역비 1억 3000만원을 내년 예산에 반영키로 했다.

경북도는 산업과 관광, 정주여건 삼박자가 어우러져 지역경제 활성화를 가져온 프랑스 ‘소피아 앙띠폴리스’ 등 해외 선진사례 등을 벤치마킹해 원자력 연구와 관광, 주거가 함께 갖춰진 입체적 연구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원자력진흥위원회의 의결로 경북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해 왔던 혁신원자력 연구단지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며 “지역에 축적돼 있는 원자력 인프라와 인력을 적극 활용해 경주를 세계 속의 혁신적인 연구개발(R&D)단지로 만들어 사람이 모이고 일자리가 있는 경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혁신원자력 연구단지 조성으로 인해 경주 지역에 초기 연구인력 500여명이 유입되고 최종적으로는 1000여명의 인력이 지역에 상주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