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한빛원전, 유류오염사고 대비 ‘합동방제훈련’ 실시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욱)는 발전소 외부로부터 유입되는 유류오염에 대한 방제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21일 한빛원전 취수로(물량장)에서 유류오염방제 협약기관인 해양환경공단(목포지사)과 합동방제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전남 영광군 홍농읍 한빛원전 인근 약 300m 해상에서 투묘 중이던 준설바지선이 악천후로 인해 취수구 북방 약 1.6km 지점 방파제에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하고 이 사고로 유류 일부가 연안류를 타고 한빛원전 취수로로 유입되는 것을 가정해 진행됐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유류오염사고 발생 시 사고현장에서의 초동조치 중요성을 감안해 발전소 및 관계기관에게 신속한 상황전파, 자체 보유 장비ㆍ물품(오일펜스, 흡착제 등)을 이용한 유류유입 및 확산 방지조치 등 현장대응 능력을 점검했다.

또 ‘원전주변 해양오염사고 업무지침서'에 따라 발전소 안전운영에 영향이 예상될 경우 유류오염방제 전문기관인 해양환경공단의 인력과 보유장비(방제차량, 유회수기, 고압세척기 등)를 사고현장으로 신속 투입하는 훈련을 통해 협약기관 간 방제지원체계를 점검했다.

한빛본부 관계자는 “평상시에는 해양환경공단이 주관하는 방제교육을 이수해 실무자 방제기술 향상을 도모하고 유류오염 예방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유사시에는 자체 방제인력 및 보유 장비를 활용해 신속한 초동조치 수행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협약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통해 발전소 안전운영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