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기술, 김포열병합사업 협력사 초청 ‘소통강화’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지난 20일 경북 김천 본사에서 ‘동반성장 협력 강화방안 워크숍’를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김포열병합사업을 수행하는 두우엔지니어링, 경동엔지니어링 등 7개 협력사를 초청해 동반성장 및 지속발전을 위한 상생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날 워크숍의 주요 안건으로는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기술교류 및 지원을 통한 동반성장 및 지속발전 방안이 논의됐으며, 협력사들의 요청 및 애로사항 청취의 시간도 가졌다.

변화운 한국전력기술 에너지신사업본부장은 “에너지전환에 따른 업계 상황이 녹록하지 않지만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기술교류 등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향후에도 상호협력 강화 방안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