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KINS-KAERI, 원자력안전 연구협력 맞손…국민안심에 기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ㆍ원장 손재영)와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ㆍ원장 박원석)이 원자력안전 연구를 위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양 기관은 2017년 11월 체결한 'KINS와 KAERI의 상호 연구협력 이행합의서'가 지난 6월 종료됨에 따라, 효율적이고 자율적인 연구협력 환경조성을 위해 협약서로 개정한 것.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양기관간 주요 연구활동에 대한 정보와 성과를 공유함으로써 원자력 및 방사선분야의 안전성을 증진하고 세계최고의 기술역량을 확보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향후 양 기관 간에는 ▲열수력 및 핵연료 ▲중대사고 ▲해체 및 사용후핵연료 ▲환경감시 및 비상대책 등 10개 핵심 기술분야에 대해 안전연구 협력이 이뤄질 예정이다.

손재영 KINS 원장은 “최근 발생한 각종 안전이슈들로 인해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우려가 높다”며 “이번 협약을 토대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원자력 시설에 대한 안전과 기술역량을 증진하는 데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