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 선정
상태바
한전원자력연료,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 선정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9.12.1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가 본사가 위치한 대전 지역에서 다양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지난 3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2019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으로 선정됐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된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서 주관하며,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역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기여한 기업과 공공기관을 발굴해 공로를 지역사회가 인정해주는 제도다.

원자력연료는 ‘사회가치 실현’을 사장 경영방침으로 삼아 과수농가 지원, 지역생산품 구매 등 지역사회 대상의 나눔·일손 돕기와 노후 전기설비 개선, 조명기구 교체와 같은 전문 인력을 활용한 특화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또 ‘주변지역 주민협의회’ 개최 등 지역사회와의 소통·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 지역서점 업무협약 등 지역사회 복지증진 등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원자력연료는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1년 동안 인정제 엠블럼 사용권한이 부여되고 신용보증기금의 보증 심사 시 평가 우대, 기술보증기금 보증료 감면 및 보증비율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