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통일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설비 준공
상태바
파주시 통일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설비 준공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9.12.27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발전, 재생에너지 확대와 농촌경제 활성화에 기여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지난 20일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객현 2리 마을회관에서 최종환 파주시장, 박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손배찬 파주시의회 의장, 마을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일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동서발전이 출연한 농어촌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파주시 적성면 객현2리 논과 밭 3개소에 총 300kW 영농형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단일 마을기준 국내 최대용량 영농형 태양광 설비이다. 설비의 설계 및 시공은 KC솔라에너지가 수행했으며 준공 후 설비 운영 및 수익금 관리는 공익법인인 한국에너지재단이 맡게 된다.

또 사업의 발전수익은 지역농민 수익확보와 복지증진에 사용할 예정이며, 다양한 농작물과 밭작물을 태양광과 접목한 사업으로 향후 농가소득 향상과 영농형 태양광 확대 보급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3개 사업지 설비용량이 50kW, 100kW, 150kW로 각각 다르고 쌀농사를 짓는 논과 콩을 재배하는 밭 등 다양한 작물을 재배하고 있는 영농병행설비라 향후 영농형태양광 전국 확대시 시범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시범사업은 주요기자재 전량 국내 기업 제품을 사용하여 국내산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한화큐셀의 최신 영농형 태양광 전용모듈을 도입했고, 구조물은 부식에 강한 포스코의 포스맥자재를 사용했다. 환경과 안전에도 만전을 기했다. 하부기초 시공 시 농지 환경훼손 방지를 위해 콘크리트의 사용이 없는 스크류파일을 적용했고, 파주시 기준풍속보다 40%를 상향해서 구조물을 설계하였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영농형 태양광은 농촌 경제 활성화와 친환경재생에너지 확대를 동시에 이룰 수 있는 일거양득의 방안”이라며, “파주시에서 통일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을 성공적 수행하여 재생에너지와 농촌이 상생하는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8월 파주시와 '농촌 상생형 친환경 연료전지 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해 도시가스 소외농촌지역 내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면서 동시에 가가호호 도시가스 공급배관망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는 등 농촌과 상생할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