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발전량 줄이니 “1월 미세먼지 배출량 42% 감소”
상태바
석탄발전량 줄이니 “1월 미세먼지 배출량 42% 감소”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2.11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8∼10기 가동정지…최대 49기 상한제약 시행
맹추위 없어 우려했던 ‘전력대란’ 수월 예비율 안정적

지난 1월 한 달간 석탄발전 감축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석탄발전 8~10기를 가동정지하고, 최대 49기는 발전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을 실시했다. 그 결과 미세먼지 배출량이 전년 동월 대비 781t, 42% 줄었다고 밝혔다.

특히 겨울철 미세먼지 고농도시기인 지난해 12월과 올 1월 두 달간 전체 석탄발전 부문 미세먼지 배출량도 전년도 기간 대비 약 1500t, 40.3%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무엇보다 석탄 발전량의 감소에도 우려했던 전력난은 없었다는 것이 산업부의 설명이다.

산업부는 “지난 1월 평일 기준 예비전력이 1195~2112만kW로 예비율 14.6~29.1%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유지됐다”고 밝혔다.

김정일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국민들께서 따뜻하고 건강하게 올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남은 겨울철 기간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세먼지 계절제 기간인 3월중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월 마지막 주에 「봄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산업부는 오는 21일까지 자방자치단체,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적정 난방온도 준수 등 에너지 수요관리 이행실태 3차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앞서 두 차례 진행된 집중 점검을 통해 이행이 미진한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시정조치 통보를 완료했으며, 이번 3차 점검기간 중에는 해당 공공기관의 시정조치 이행 상황을 재점검하는 등 수요관리 실태 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