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형 태양광발전설비 고장·성능 진단 플랫폼 개발
상태바
이동형 태양광발전설비 고장·성능 진단 플랫폼 개발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2.24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발전 설비의 고장 검출과 성능검사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태양광연구실은 태양광발전소 현장에 신속하게 출동해 제품의 고장이나 성능을 검사할 수 있는 ‘이동형 검사 진단 플랫폼과 검사 장비’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태양광발전은 태양광 모듈에서 생산한 직류 전력을 전력 변환 장치인 인버터를 통해 교류 전력으로 공급하기 때문에 특정 제품에 고장이 있더라도 발견하기가 어렵다. 기후환경에 따라 발전 성능도 달라 진단이 쉽지 않고 설치 환경이나 방법에 따라 태양광발전소의 성능이나 고장 발생 유형도 다양하다.

에너지연구원이 개발한 이동형 검사 진단 플랫폼은 발전 성능 검사 장비, EL측정 장비, 열화상 드론, 고정밀 전력 분석계, 직류 어레이 절연 성능 검사장비 등 고장 여부와 성능을 검사할 수 있는 다양한 장비가 고정 탑재된 이동형 차량 형태로 제작됐다. 전자파 측정기와 빛 반사 측정기도 갖추고 있어 필요 시 현장에서 전자파와 빛 공해 측정까지도 가능하다.

또 에너지연구원은 이 플랫폼이 고장 검출과 성능 검사를 신속하게 수행하고 현장에서 직접 고장 원인을 규명할 수 있기 때문에 태양광발전소 유지 관리 업무의 효율성 향상은 물론 민원 분쟁 처리 등 다양한 공공 서비스 업무 수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개발된 다채널 어레이 검사장비는 직류 어레이 성능을 동시에 측정해 고장 여부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장치로 현재 계측장비 전문기업에 기술 이전해 사업화를 진행 중이다.

에너지연구원 태양광연구실은 개발된 이동형 검사 진단 장비로 지난해 다수의 태양광발전소 현장에서 성능 검사와 고장 검출을 실시해 장비에 대한 신뢰성 검증을 완료했다.

강기환 에너지연 태양광연구실 박사는 “태양광발전소 검사 진단 플랫폼은 이미 설치해 운영 중이거나 신규 설치하는 모든 발전 설비에서 활용이 가능하다”며 “향후 태양광발전소 운영 측면에서 성능 향상, 민원 분쟁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발전 설비의 기대 수명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