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사업 본격화
상태바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사업 본격화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2.2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발전-전북道-새만금개발철 등 22개 기관 협약

새만금에 조성되는 태양광과 풍력발전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지난 21일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 군산시(시장 강임준), 새만금개발공사(사장 강팔문), 전북테크노파크(원장 강신재) 등 21개 기관과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전북도는 새만금 산업단지 내 재생에너지 단지를 조성하고 이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를 구축해 수소산업 생태계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전북도와 군산시는 행정ㆍ재정적 지원을 하고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는 단지조성과 부지제공 및 입주기업 인센티브를 지원을 담당한다. 전북테크노파크는 사업 운용을 총괄하는 한편 중부발전을 포함한 17개 관계 기관 및 기업은 그린수소 생산 개발 및 실증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 기관은 오는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5000여억원을 투입해 산ㆍ학ㆍ연ㆍ관 네트워크를 구축,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한다는 계획이다.

노웅환 한국중부발전 사업본부장은 협약식에서 “새만금 산업단지 내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경제성 향상 등 비즈니스 신모델 창출에 아낌없는 지원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면서 “이번 계기를 통해 우리나라가 수소경제 글로벌 1등 국가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3020로드맵 달성과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부응을 위해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 개발로 민ㆍ관ㆍ공 이해관계자와 상생 협업을 통한 신재생개발 모델을 적극 발굴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