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울본부, 울주군 양로시설 등 40개소에 마스크 6000장 지원
상태바
새울본부, 울주군 양로시설 등 40개소에 마스크 6000장 지원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3.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한상길 본부장)는 지난 24일 울주군청에 마스크(KF80) 6000장을 전달했으며, 해당물품은 울주군 양로시설 등 사회복지 생활시설 40개소 이용자 및 종사자 약 2000여명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은 노인 및 장애인들이 생활하고 있는 울주군 사회복지시설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사전에 예방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이선호 울주군수는 “최근 코로나사태 이후 새울본부에서 보여준 관심과 지원에 감사하며, 어려운 여건속에서도 울주군과 새울본부가 협업한다면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충분히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길 새울원자력본부장은 “전국이 전례없는 감염병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새울본부는 울주군에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며 “새울본부는 감염병 예방수칙 등을 철저히 준수해서 신고리 3·4호기 발전소 안전운전 및 신고리 5·6호기 적기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새울본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예방을 위해 원전주변지역 자매마을에 지난 2월 13일 방역물품(일반마스크 6250개, 손소독제 125개), 3월4일 가구별 손소독제 1개씩, 총 4354개를 지원했으며, 서생면(2월27일), 온양읍(3월3일)에 긴급방역활동을 시행한 바 있다.